GwangYang et ses industries 광양만!

Après la baie de Suncheon, la route côtière passe d’une zone rurale très calme à un gros pôle industriel avec des autoroutes, des ponts, des barrières, du béton et des île entières appartenant à des entreprises.
순천만을 지나서부터 나타난 해안도로는 공장과 시멘트, 벽, 다리, 고속도로 등으로 이루어진 공업도시였다.
미미-교과서에서만 들어봤던 광양만!!

DSC06243
Heureusement que nous avons pu emprunter ce sous-pont temporaire servant à la construction du futur pont au dessus ! Sinon on était bons pour un gros gros détour !
길 찾기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었는데 눈 앞의 공사 중인 다리를 건너지 않으면 20km정도를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 왔다. 다행히 공사 중인 다리 아래에 공사차량들이 지나다닐 수 있도록 간이 길목이 만들어져 있었다.
미미 – 산불관리 아저씨와 경운기를 끌고가시던 할아버지의 적극적인 도움이 없었다면 분명 우리는 이 날 20km를 달렸어야 했다. 아무리 지도를 뚫어져라봐도 길은 딱 그렇게 두 갈래 였으니 말이다. 하지만 길가에서 만난 이 분들은 너무도 자세히 길을 알려주셨다. 공사 중인 다리 아래로 가면 된다고! 이건 지도에 표기를 해둬야 겠다.

DSC06244
Des monte-charges à perte de vue
풍경이 감을 잃었다

DSC06252
En bas, la mer, la boue, le béton ou la voie ferrée. Bref il faut occuper l’espace pour assurer les interconnexions.
아래는 바다와 갯벌, 시멘트바닥 또는 철로. 어쨌든 교차로는 필요한 것이니까.

On arrive ensuite sur une île qui est la propriété de Posco, une entreprise de ferraille. Tout est barricadé, tout est usine. Néanmoins la route est propre, il y a un trottoir large et des espaces aménagés donc malgré les camions qui circulent la route est praticable.
그리고 도착한 작은 섬은 포스코 제철소로 점령된 섬이었다. 모든 것에 바리케이드가 쳐져 있었고 모든 것이 공장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로는 깨끗했고 보도가 넓게 만들어져 있었다. 덕분에 거대한 트럭들과 함께 자전거를 달리는데도 두렵지 않았다.

DSC06253
Ce sont des habitations ou c’est seulement pour pêcher ?
흠. 강 위의 거주자들인지 낚시를 하러 온 사람들인지 잘 모르겠다.

DSC06255
Vue en quittant l’île de Posco.
포스코섬을 빠져나오면서.

DSC06260
Le genre de chargements que transportent les camions.
트럭이 실을 수 있는 것에는 참 여러 장르의 것들이 있다.

On poursuit notre route, et la nuit commence à tomber. Il nous reste quelques kilomètres de zone industrielle, encore un pont et on finit par retrouver une route côtière plus calme. Tout le long de cette route, il y a de nombreux petits villages de pêcheurs et des containers dans lesquels les gens s’affairent à préparer des huîtres. On voit des montagnes de coquilles d’huîtres dehors.
우린 가던 길을 계속 달렸고 이어서 밤이 되기 시작했다. 아직 공업지대를 벗어나려면 몇 킬로미터는 더 달려야 한다. 다리 하나를 건너고나면 진정한 해안도로가 나오니 그때는 좀 조용하게 기분좋게 라이딩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달리는 이 길은 도로를 따라서 쭉 작은 어부마을이 형성되어 있었다. 그리고 어부들은 각자 일터에 컨테이너를 하나씩 가져다가 작업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특히 굴! 각 컨테이너 옆에 수북히 쌓여있던 석화의 흔적은 인상적이었다.

Ça fait 2 ou 3 jours que Miyoung a le pneu percé, et qu’il faut regonfler son vélo 1 ou 2 fois chaque jour. Et là, c’est Benoit qui perce mais de manière plus sérieuse: regonfler le pneu ne permet de tenir que 10 minutes… Il fait presque nuit alors on se dépêche pour essayer de trouver un endroit où dormir sans perdre trop de temps à regonfler tout le temps.
2, 3일째 미영이의 타이어에 구멍이 뚫려서 하루에 꼭 한 두번은 바람을 다시 넣어줘야 했다. 그리고 이 날은 내 자전거의 타이어 마저도 펑크가 났는데 좀 더 심각했다. 다시 바람을 넣어도 10분을 채 못 갔으니…… 밤이 깊어오자 마음이 급해져 그 타이어 그대로 서둘러 잘 곳을 수색했다.

Ne trouvant pas d’hôtel, on décide de camper.
호텔이 없어 캠핑을 하기로 했다.

Étonnamment, on a dormi tard (10h, en camping on se couche plutôt entre 7 et 8h d’habitude). Bon ce matin en plus du petit-déjeuner et du rangement, il faut réparer nos 2 crevaisons (ce qui porte d’un coup le nombre total de crevaisons du voyage de 1 à 3 !).
놀랍게도 이날 우리는 꽤 늦게 잠들었다. 밤 10시에! 평소에는 저녁 7시에서 8시 사이에 저녁을 먹고 바로 잠드는데 말이다. 내일 아침에는 밥먹고 짐정리하고 우리의 펑크난 타이어들도 고쳐야 한다.

DSC06262
Du boulot pour moi, ça va il fait beau et bon. On a de l’eau à côté pour chercher les trous.
나에게는 이것도 일이다. 다행히 날이 좋다. 심지어 옆에는 냇가가 있어서 타이어를 물에 넣어 구멍 위치를 확인하기에 안성맞춤이다.

DSC06263
Le couché, plus près du sol
나의 누워타는 자전거는 땅과 더 가까워졌다.

DSC06264
Pour mon vélo, c’est dame nature qui est coupable (et redoutable).
내 자전거 펑크의 경우, 자연의 소행.

DSC06265
Pour Miyoung, c’est le fruit de la civilisation: un petit fil en métal.
미영 자전거의 펑크는 공업지대 산물의 소행 – 작은 철심 같은 것이 타이어에 박혀 있었다.
미미 – 나의 쪽집게가 빛을 발하는 순간 훗.

DSC06266
Pratique le porte bagages à l’avant.
앞바퀴에 짐을 매는 구조물이 꽤나 유용하게 쓰였다.

Quand on se remet en route, il est déjà midi !
다시 도로로 들어왔을 때는 이미 정오였다!

DSC06267
Une majestueuse usine. Elle occupe la côte donc on aura droit à un peu de grimpette pour la contourner.
장엄한 공장. 이것이 바다 옆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관계로 작은 오르막길을 타야만 했다.

DSC06271
Idée maison pour plus tard: maison de tradition coréenne mais avec l’avant fermé en veranda.
나중에 지을 우리의 집을 위한 아이디어 : 한국전통가옥, 하지만 베란다 부분은 바람막이 설치

DSC06275
Nous voici rendus à l’entrée de l’île de NamHae. C’est marqué sur le panneau en caractères chinois, et certains font partie de mon répertoire 😀 “sud mer grand ??”. Bon pour le dernier je parierais sur “pont“.
Et “sud mer” c’est le nom de l’île, on en parle dans le prochain article !
드디어 남해 입구에 도착한 베개부부. 표지판에 이름이 한자로 적혀있어 자신있게 읽었는데 “남쪽 바다 큰??”. 마지막 한자는 잘 모르겠으나 다리가 아닐까라고 어림짐작 해봤다. 그리고 “남쪽 바다”는 섬의 이름? 다음 장에서 자세히!
미미 – 남편, 낚시글치곤 너무 허술해……

2 comments to GwangYang et ses industries 광양만!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