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nam, Ttangkeut le sud de la Corée du Sud 해남도입

남도 해남지역하면 역시 배추인가보다. 여기저기 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싱싱한 배추밭이 쫙 펼쳐졌다.
특히 조용하고 전원적인 시골풍경에 저절로 마음이 치유되는 것만 같았다.

Dans cette région, la spécialité c’est le chou coréen. Ce choux essentiel puisqu’il sert à la fabrication du kimchi. Pendant l’hiver, voir ces champs de choux et ce calme m’a consolé.

DSC05635
Savez-vous planter des choux, lalalala

브놔– 여기, 프랑스 시골같아 미영! 저기 작은 교회라던가 밭, 집들이 너무 비슷해.
Benoit– Ici, le paysage ressemble à la France, on voit une église, des champs et un petit village.

나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역시 부부인가? 갈수록 생각하는게 비슷해진다.
그 전에도 브놔는 한국에 처음왔을때 한국의 산세나 풍경이 프랑스와 비슷한 점이 참 많아서 놀랬었다고 한다.
J’ai pensé la même chose que Benoit ! On est un vrai couple. Il m’avait déjà dit que c’est ce qui l’avait surpris le plus la première fois qu’il est venu en Corée. Contrairement à la Chine ou au Japon, mon pays a des paysages qui présentent souvent des similarités avec la France.

DSC05650

오늘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거친 바람이 우리 등을 떠밀어 준 덕에 점심 전에 15km를 쉽사리 달려 작은 마을에 도달할 수 있었다.
먼저 배가 고프다는 브놔를 데리고 눈에 띄는 식당을 하나 찾으니 들어서기도 전. 저 멀리서 우리가 자전거타고 오는 것을 본 주인 아저씨가 손수 문을 열어 맞아주셨다.
흠 내가 아저씨라 부르기엔 좀 젊었으니 주인오빠라 하는게 더 어울릴 법하다.
Aujourd’hui le ciel était gris, le vent puissant et heureusement dans notre sens. Il nous a bien aidé à avancer et on a bien progressé jusqu’à l’heure du déjeuner.
Quand nous sommes rentrés dans un restaurant, le patron nous avait repérés sur la route et il est sorti pour nous accueillir.

식당아저씨오빠– 자전거타고 저그서 내려오드만 여행합니까?”
Le patron Je vous ai vus tout à l’heure sur la route, vous faites un voyage à vélo ?

깍듯이 남자다운 존대로 이야기를 붙여주시니 정겨우면서도 멋있다.

식당아저씨오빠– 어디로 갑니까?
미영– 아, 저희 철새도래지 보고 완도로 가려구요.
식당아저씨오빠– 그기는 요새 새가 많이 없고 더 많이 볼만한데가 있는데 혹시 아십니까?
미영– 아니요! 알려주세요!”
Le patron Où allez-vous ?
Miyoung Ah, on va vers la réserve d’oiseaux puis on va vers l’île de Oando.
Le patron En ce moment, il n’y a pas beaucoup d’oiseaux dans la réserve. Mais il y a un autre lieux plus fréquenté par les oiseaux en cette saison. Vous savez où c’est ?
Miyoung Non, montrez-nous !

좀 있다 알려달라 부탁드렸더니 식사 다 챙겨주시고 푹 삶아둔 고구마까지 한 봉다리 멋쩍게 웃으며 챙겨주신다. 그러시곤 좀 있다 지도를 직접 그려서 보여주신다.
이 정성어린 친절은 콧대 높은 프랑스인 남편 앞에서 나를 아주 우쭐하게 만들어 줄 정도다. 배터지게 밥도 한 공기 더 먹고 브놔가 좋아하는 계란찜도 하나 더 시켜선 아주 잘 먹었다.
Je lui ai demandé de nous montrez l’endroit après le repas mais il a dessiné une carte sur un bout de papier et nous a donné beaucoup de patates douces. On a bien mangé.

브놔– 우린 저 분들께 존경을 확실하게 표했어!
Benoit On a fait honneur 😀

브놔는 음식을 남기지 않는 것이 만든 사람에게 표하는 최고의 예의라고 항상 생각한다. 이 날도 그릇들을 싹 비웠기에 만든 분들의 정성에 제대로 답했다며 뿌듯하게 한마디 던진 것이다.
식당을 나서기 전 수중에 남은 현금을 합해보니 10만원 남짓. 국내에서 의외로 비자카드로 현금인출이 쉽지 않은 관계로 지금 이 돈으로 언제까지 버텨야 할 진 미지수다. 해서 오늘이라도 텐트치고 자기로 했다.
Pour Benoit, la meilleure politesse quand la nourriture est bonne, c’est de manger jusqu’à plus faim et essayer de ne rien laisser. Mission accomplie.
On a compté les sous qu’il nous restait dans le portefeuille: 100000 won (70€). Bon on va camper ce soir parce qu’en Corée on ne sait jamais trop quand on trouvera un distributeur qui accepte les cartes VISA étrangères.

바람, 비, 햇빛, 구름이 번갈아가며 두어시간 만에 자리 바꿔치기를 하는 와중에도 자전거 달리기가 그리 나쁘지 않다. 오히려 프랑스시골과 꼭 닮은 풍경과 조용한 도로가 상쾌하다. 커브길에서 작은 마을 하나를 지나치려니 동네 청소년들이 쳐다봐준다. 부끄러워서 모른 척하고 열심히 달렸다.
Le temps change vite: vent, pluie, soleil. Il faisait frais mais pas froid, c’était agréable pour rouler, sauf qu’il fallait souvent s’arrêter pour changer de veste. On est arrivé dans un village, des adolescents nous ont observé alors j’ai roulé plus vite pour les distancer (j’avais honte).

미영– 엇! 브놔 빵집이야, 한국빵집!
Miyoung Oh, Benoit ! Une boulangerie coréenne !

부끄럽다면서 볼 건 다 본다 또. 서울에 한참 있으면서도 프랜차이즈 베이커리들 때문에 보기 힘들던 옛날 한국형 자그마한 빵집이 눈에 들어왔다. 둘다 흥분하며 여느 관광지에라도 도착한 듯 진입했다.
Même si j’étais lancée à folle vitesse, je ne rate jamais une boulangerie ahahah. Ces boulangeries indépendantes n’existent plus dans les grandes villes à cause des grandes chaînes (de merde) que sont les “Paris baguette” ou “Tous les jours”.

미영– 안녕하세요, 혹시 팥빵 있어요?
Miyoung Bonjour, vous avez des brioches au haricot rouge ?

브놔가 팥을 엄청 좋아하기도 하고 한국빵집 하면 팥빵이 대표주자다 싶어 외쳤더니 금방 구운 따뜻한 것 있으니 챙겨주신단다. 너무 행복하다! 따뜻하다고 설명하니 바로 하나 먹는다며 3개를 사자는 브놔. 그리고선 이거 튀긴거냐며 관심을 보였던 찰도너츠랑 여러개를 샀다. 따뜻한 팥빵 입에 넣어주니 깜짝 놀라며 극찬을 퍼붓는 프랑스인. 주인 아주머니 아저씨께 남편이 엄청 맛있다고, 파리바게뜨랑 비교 할 수도 없다 한댔더니 두분 모두 신나셨다. 나도 덩달아 그렇게 신이나선 프랑스엔 다른 빵은 있어도 이건 있지도 않다며 흥분의 칭찬 속사포를 날렸다. 거기 덩달아 밖에서 매장과 두분 내외의 사진을 찍는 브놔! 잘했어 남편!
Benoit aime bien ces trucs là. En plus ils viennent de les faire alors ils sont tout chauds tout bons ! Il en a acheté 3. Il y avait aussi des beignets au haricot rouge. On en a pris aussi. Quand Benoit a goûté les brioches chaudes, il était étonné et a complimenté la boulangerie coréenne. Le couple de boulangers était content de voir que ça lui plaisait plus que les productions des grosses franchises (Note de Benoit: ya pas photo !).

빵집아주머니– 이거 서비스예요, 사진까지 찍어주셔서….
La boulangère Ça c’est cadeau !

아니 7백원짜리 빵 몇개 겨우 샀는데 이러시면 뭐가 남으신다고…… 감사히 받으면서도 미안스럽다.
예의바르게 남편이 인사를 하고 다시 내려오는 빗 속을 달렸다. 저녁으로 빵을 먹으면서 찰도너츠 여러개 안 사온걸 엄청나게 후회한 건 겨우 두 시간 후 였다.
On n’a acheté que quelques pains mais elle nous en a offert un en plus. On a repris la route sous la pluie. Ce soir quand on a mangé du pain sous la tente, on a regretté de ne pas en avoir pris plus.

DSC05653

DSC05654

DSC05656

남도 사람들이 본래 이렇게 친절한건지 한국 사람들이 원래 이런 것을 내가 잊고 살았던건지 이 곳에서 만난 모두가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다.
Je ne sais pas si c’est un caractère des gens du sud ou les coréens à la campagne en général mais on a rencontré beaucoup de gens sympa.

어둠이 닥치기 전 텐트 칠 장소를 찾느라 다리는 페달 밟기로 분주하고 눈은 장소물색 하느라 여념이 없다. 그러다 작은 도로가 하나 나와서 가보니 옆에 나무로 가려진 분위기 좋은 공원 같은 곳이 있다. 혹시나 사유지인가 싶어 둘러보니 집이 두어채 있지만 좀 떨어져 위치한 것이 하룻밤 묵어도 될 듯 싶다.
Pour campé, on a trouvé un bon coin protégé par des arbres et avec un beau sol bien tondu. Ça ressemblait à un jardin.

DSC05662

재빨리 텐트 치고 누워서 따끈한 침낭 속에 쏙 들어가버렸다. 이제 겨우 6시가 된 것은 아랑곳 않고 졸다가 두런두런 이야기도 하고 라면도 끓여먹고 했다. 저녁은 그래서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따뜻했다.
Il faisait froid alors on a monté la tente et on s’est tout de suite mis dans les duvets. On s’est endormi un moment, ensuite on a discuté et on a fait des nouilles instantanées. Cette soirée on avait chaud sous la tente alors qu’il faisait froid dehors.

DSC05666
고흐의 그림 한 폭같던 나무
Cet arbre ressemble à un tableau de Van Gogh

새로운 아침이 다시 시작됐다. 이제는 추워도 텐트치고 지내는 것이 좀 수월해졌다.
국도를 타고 가야하는 것도 이제는 그리 무섭지 않다. 워낙 조심을 하고 다녀서 인지, 테헤란에서 매일같이 겪었던 운전자들의 경계없는 운전솜씨를 겪은 후라서 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냥 이젠 모든 것이 여유있어졌다.
Une nouvelle journée commence. Maintenant ce n’est plus si difficile de camper par temps froid. Je n’ai plus peur non plus de rouler sur la route avec les voitures. Peut-être parce que ce n’est pas effrayant par rapport à l’expérience de Téhéran.

길을 가다보니 관광지를 일컫는 갈색 표지판이 눈에 띄었다. 바쁠 것도 없는데 들렀다 가자면서 자전거를 돌렸다.
작은 시골마을 중간 즈음에 위치한 고택이었는데 해남 윤택 가옥이라고 한다. 미래의 집을 꿈꾸면서 안으로 들어가 쭉 들러봤다. 사람도 한 명 없고 참 조용하고 편안하다.
Nous avons trouvé un panneau marron. Ils servent à indiquer les lieux touristiques. On a décidé d’aller voir parce que ce n’était pas loin de la route. C’était une vieille maison. Tout était ouvert, sans garde ni personne. On a visité et profité des toilettes 😀

DSC05680

DSC05691
창문 앞의 저 턱이 참 마음에 들었다.
J’ai bien aimé cette partie de la maison.

한 숨 돌리고 눈요기도 했으니 이젠 진짜 요기를 챙겨야 하는데 태어나서 처음으로 한국에서 어렵사리 식당을 찾았다. 서울 부산 뿐만 아니라 한국 사람들은 워낙에 외식을 좋아해서 한 발짝만 나가면 어느 시간대에도 식사를 할 수 있는데 이 날은 아무것도 없었다. 진짜 우리가 시골에 있긴 한가보다. 물어물어 몇 킬로미터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다는 식당을 찾아갔다. 그것도 언덕배기에 있는 곳이라 손님 하나 없었다. 하지만 브놔는 흥분하기 시작했다.
Maintenant, c’est l’heure de manger. Pour la première fois, on a eu du mal à trouver un restau en Corée ! D’habitude on trouve facilement pour manger n’importe où mais aujourd’hui il n’y avait rien sur la route. C’est la vraie campagne alors ? On a demandé aux habitants et on a trouvé un restau en haut d’une colline. Benoit commençait à être excité:

브놔– 오리오리, 오리다!
Benoit Canard, coin coin !

오리고기라면 환장을 하는 브놔는 신이났다. 한마리를 다 주문해 먹기에는 양도 많고 비싸기도 하고 해서 반마리를 부탁드렸다. 그렇게 먹는데 지글지글 거리는 오리고기의 양이 보통이 아니다.
Benoti est fou de canard. On a commandé un demi-canard et la quantité était suffisante.

DSC05696
La photo est moche mais c’était le meilleur canard en Corée. Pourquoi ? Parce qu’ici ils le laissent cuire dans sa graisse, contrairement à la plupart des restaus où la plaque est inclinée pour évacuer la graisse (sacrilège!).

배에 기름칠을 제대로 하고 다시 달리자니 신난 남편은 두 손을 놓고 자전거를 타고 난리다.
Voilà, Benoit était content, il roule sans les mains.

DSC05699

물론 반짝반짝 예쁜 해안가 풍경도 한몫 했다. 조금만 있으면 땅끝이다! 그런데 길이 어찌 이렇게 오르막길의 연속인지 추운날인데 분명, 땀이 났다.
Bientôt c’est le bout de la Corée, son extrémité la plus méridionale.
DSC05704

DSC05727

그리고 도착한 관광지의 보고가 되어있던 땅끝마을! 마을 전체가 모텔 호텔에 식당이다. 다행히 인적이 거의 없다. 조용하게 마을 전체를 누비고 다닐 수 있었다.
Ça s’appelle Ttangkeut, c’est un haut lieu touristique même si on ne sait pas trop pourquoi…

DSC05745

DSC05752

DSC05754
식당에서 대량김치 담그는 모습을 구경하고 있으니 브놔에게 맛을 보라며 김치 한입 싸주셨다. 매웠지? ㅋㅋㅋ
Les gens des restaurants du coins préparaient ensemble le kimchi. Benoit a goûté, ça arrache la gueule !

DSC05758
숙소에서 아침일찍 창밖을 보니 눈이 내리고 있었다.
Le lendemain matin il a neigé.

이곳에 왔으니 탑이 있는 곳까지는 가봐야 한다며 길을 나섰다. 산책길처럼 바다를 따라 나있는 곳을 걷자니 쌩쌩 불어오는 바람이 여간 아니다. 특별할 것이 뭐 있겠냐만은 이렇게 자주 들어왔던 장소를 처음 와본다는 것이 기분을 이상하게 만들었다. 왠지 이제서야 진짜 한국사람이 되어가는 느낌이랄까?
On a marché le long du sentier qui amène au bout du bout de la Corée. Il y a une statue à la con et le vent y est puissant. C’est connu mais pour moi c’était la première fois. Maintenant je suis une vraie coréenne !
Note de Benoit: il y avait de beaux feuillages d’automne et une vue sur la mer, la ballade a le mérite d’être sympathique.

DSC05760

DSC05770

DSC05782

다음 섬으로 가기위해서 자전거에 올랐다. 해안도로를 따라가자니 한국의 다른 섬들처럼 길을 오르막 내리막에 쉽지 않았지만 그 옆에 보이는 바다는 그냥 지나칠 수 없을 만큼 아름다웠다.
On a repris nos vélos pour rejoindre la prochaine île. La route était toujours vallonnée, pas facile facile…

DSC05794

DSC05796

DSC05807

그리고 남해안의 섬에서 아주 자주 발견한 무덤들. 각 종가의 무덤이 이상하게도 많이 집결되어 있었다. 언덕을 넘으며 그런 독특한 이곳의 모습을 눈에 새겼다.
Il y avait plein de tombes importantes. Ce sont des tombes pour les racines d’une famille (d’une lignée portant le même nom de famille). Par exemple la tombe des Dupont de Bretagne, ou celle des Cordonier d’Auvergne ou que sais-je, c’est un truc d’asiatiques. J’ai mémorisé ces paysages et on a roulé vaillamment vers l’île de Oan.

2 comments to Haenam, Ttangkeut le sud de la Corée du Sud 해남도입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