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fait frais à Phrae 프레는 프레쉬해 :D

아유타야 그 뜨겁던 동네를 돌아보고 이젠 제발 태국의 보통 마을을 느껴보자면서 기차를 타고 모든 관광지를 벗어나기로 했습니다. 오래된 기차를 타고 자전거를 실고선 그냥 자전거를 실은 칸에 기차 직원들도 있길래 함께 머물러 있기로 했습니다.

Las des villes touristiques de la Thaïlande, nous prenons un train de Ayuthaya vers le nord. On souhaite rejoindre Nan mais les bus ne nous acceptent pas alors on prend le train pour Dien Chai, et on devra rouler 130 km de plus.

image

image

오래된 기차이다보니 전혀 냉방시설따윈 없었습니다. 그냥 활짝 열린 기차 창문들과 거기로 들어오던 바람과 기차가 내뿜던 연기….. 덜커덩 거리는 소리와 함께 인디아나존스가 된 듯 이국적인 바깥 풍경은 감동적이였습니다. 작은 기차역들의 모습은 웬만한 현대 건물들이 따라올 수 없는 분위기를 연출해주기도 했습니다. 어쨌든 장장 10시간을 그렇게 보내자니 온 몸이 시커먼 연기먼지에 뒤덮이고 브놔는 알러지가 와선 숨도 제대로 못쉽니다.
Dans le train, point de climatisation mais en échange les fenêtres sont toutes ouvertes et tout la journée on a respiré les gazs d’échappement bien noirs de la locomotive. Avec les paysage exotiques de la fin du trajet je me sentais comme Indiana Jones (NdB: plutôt Lara Croft, non ?). Les gares des petites villes étaient tout à fait charmantes et on a bien pu s’arrêter à chacune d’entre elles. En tout le trajet a duré 10 longues heures.

image

image

image

image

오전 9시 출발에 저녁 7시가 다되어 마지막 역인 덴차이Den chai 에 내렸습니다. 드디어 외국인이 하나도 안보입니다. 물론 기차 안에서 만난 프랑스인 가족도 이곳에서 내리긴 했지만 그게 전부! 기차에서 점심 때 사먹은 한주먹 정도 밖에 안되던 도시락이 전부라 배가 곯은 브놔의 제안으로 가까운 곳에 가서 저녁부터 해결하고 25km떨어진 마을, Phrae프레까지 달리기로 했습니다.

Nous sommes donc finalement arrivés à Den Chai, à 7h le soir (l’heure à laquelle on s’est réveillés le matin). Il n’y avait presque plus de touristes ! Seulement nous et une famille de français. Nous avions faim alors nous avons diné et avons décider de rouler jusque Phrae à 25km, de nuit, au frais.

야밤에 매력있는 작은 길로 달리자던 브놔남편의 제안에 차 하나없고 불빛 한점 안 떨어지던 골목을 타고 갔습니다. 요즘들어 덥다면서 무서운 이야기들을 자주 인터넷상에서 보아온 터라 나는 무서웠습니다. 그래서 남편 옆에 부랴부랴 붙어서 주행강행.
Benoit voulait emprunter les petites rues plutôt que la nationale. On a roulé sur les chemins calmes sans éclairage. C’était bien mais j’avais un peu peur alors je suis restée près de mon mari.

그래도 야밤 공기는 자전거타기에 아주 상쾌합니다. 대략 밤 9시 반이 되서야 Phrae프레에 도착했습니다. 제일 싼 호텔로 직행. 하룻밤 160바트랍니다. 헐… 5천원?! 숙소 들어가기 전에 ATM에서 출금할때 수수료로 나간 돈과 같은 가격입니다. 은행 이 사기꾼들아.
L’air était bien frais, parfait pour rouler à vélo. On est arrivés vers 21:30 et on a pris un hôtel tout de suite, le moins cher de la Thaïlande: 160B soit le prix que ces enfoirés de banquiers thaïs taxent à chaque retrait d’argent liquide à un distributeur si vous avez une carte non-thaï…

물론 숙소가 럭셔리하진 않았지만 기차연기 때를 씻어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뻐서 씻고 바로 수면으로 들어갔습니다. 다행히 방에서 인터넷도 안됩니다. 그 덕에 이른 시간 잠을 청할 수 있었답니다.
L’hôtel n’était pas luxueux mais on était fatigués et contents de pouvoir se doucher (à l’eau froide). Nous sommes très rapidement tombés de sommeil.

image
호텔
L’hôtel

image

다음날 아침부터 오래된 동네 건물과 절들을 둘러보러 나왔습니다. 작은 시냇가를 따라 늘어선 나무 집들도 예쁘고 울창한 이파리들도 눈부시고. 더이상 부자가 아닌 사람들의 고택도 볼만했습니다. 여기저기 자리만 있으면 세운 듯한 절들의 모습은 엄숙하기보단 동네 마실 같기도 했습니다.
Le lendemain on a fait le tour de la ville pour voir les vieilles maisons et les temples. La ville était calme et le long du canal on a pensé un peu au Japon avec une ambiance mignonne et calme. Les maison bourgeoises anciennes étaient pas mal. Les temples ne nous ont pas impressionnés.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헌데 이상하게 기운이 하나도 없는 브놔남편. 아침도 엄청난 양의 중국빵이랑 두유 두통 먹어놓고 쓰러질 태세입니다. 이리저리 쉬다가 숙소에서 더운 오후 내내 수면. 부지런한 아내는 손발빨래 강행. 여행을 하다보니 참 집안일들이 재미나게 느껴집니다. 여행 끝나면 집안일 열심히 해야지 ㅋㅋㅋ
Étrangement, Benoit était tout crevé alors on est rentré faire la sieste. Benoit a dormi et moi sa femme j’ai fait la lessive hahahaha.

image

초저녁이 되서야 내일부터 3일은 달릴 다음 목적지까지의 캠핑준비를 위해 장보러 나왔습니다. 흐흐흐 뭘 사던 간에 쇼핑은 나의 큰 즐거움. Cbig이라는 태국의 나름 대형마트로 가선 빵, 감자칩, 차, 꿀 등등을 구입했습니다. 얼마전 봤던 영화 “127시간”의 충격으로 먹을 것과 마실 것은 꼭 조금이라도 가방에 지니고 다니자라고 다짐을…… (127시간 : 혼자 하이킹하다가 바위에 팔이 끼인 한 청년이 127시간동안 버티다가 자신의 팔을 스스로 자르고 살아난 실화영화)
En soirée on est sorti pour faire des courses au hypermarche Cbig, craignant de ne mas trouver autant de bouffe dans cette région. Je voulais des provisions parce qu’on a vu le film 127h il n’y a pas longtemps et je veux pouvoir survivre. Allez voir allociné si vous ne connaissez pas.

image
초집쭝 브놔
Benoit concentré

image
초김 밥치 ?!

image
Euh…LOL?

image

image

그렇게 숙소로 돌아오니 마음이 그렇게 편할 수가 없습니다. 역시 먹을 것은 항상 구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아… 내일부턴 오랜만에 길게 달려야 합니다. 기차에서 보았던 풍경 때문인지 괜히 기대됩니다. 우훗♥
J’étais bien contente d’avoir des provisions. À partir de demain nous roulerons pendant 3 jours pour rejoindre Nan. J’ai hâte de rouler, gardant en tête les paysages que l’on a vus depuis le train.

image
가자!
C’est reparti !

5 comments to Il fait frais à Phrae 프레는 프레쉬해 :D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