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싱싱 – Singapour

이래저래 인생의 한 토막을 배우고 싱가폴에 도착하였습니다. 공항에 들어서자마자 강렬한 습기가 확 와닿는 것이 딴 세상입니다. 우리의 자전거를 되찾고, 랲으로 꽁꽁 묶인 것 풀고 조립하고 드디어 바깥 세상으로 나왔는데… 에어컨이 진짜 세상같더랍니다. 바깥은 숨을 쉬기도 힘듭니다.
Suite à nos mésaventures de visa, on se retrouve donc à Singapour. Une leçon du voyage: on ne peut jamais tout contrôler.
À notre arrivée, on a bien compris qu’on était en Asie du sud-est, c’est chaud, c’est lourd !
On a récupéré nos vélos bien emballés et a passé la douane sans encombres. Il est temps de remonter les morceaux. Mauvaise nouvelle: le dérailleur arrière de Benoit est tordu (en fait la patte du cadre sur laquelle il est fixé). Benoit le remet un peu en place en forçant dessus comme un boeuf. On peut rouler, sans le grand pignon et avec l’indexation déréglée mais ça roule quand même.

image

그렇게 훅훅 거리면서 브놔 대학동기 플로항네로 페달을 밟습니다. 싱가폴 거리의 깨끗함과 신호를 꼬박꼬박 잘 지키는 운전자들을 보자니 자전거타기가 참 좋습니다. 영국의 영향으로 왼쪽도로로 달리자미 방향을 상실한 느낌이라 좀 정신없긴했습니다. 그래도 길거리에 즐비한 식당들을 바라보며 무엇을 먹을까란 행복한 고민에도 휩싸입니다.
On a roulé en direction de chez Flo. À Singapour, la route est en bon état et les voitures respectent en grande majorité les vélos, cool ! On roule à gauche ici, en Malaisie aussi. La faute à nos amis les anglais. Il y a aussi les prises anglaises pour l’électricité.
Miyoung était contente de voir les restaurants le long du chemin.

플로항네 도착! 아훅 덥습니다. 작지만 깨끗한 아파트에 끼여서는 몇일을 놀고 여행을 계획하고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회포도 풀고 하였습니다.
Nous sommes bien arrivés chez Flo, qui habite avec sa copine dans un petit appart bien placé. Ça fait du bien de pouvoir se poser, s’acclimater et se remonter le moral en douceur.

물론. 지역탐방은 머라이언구경으로 시작했답니다. 입에 이끼가 끼어서 좀 별로 였지만 머라이언도 저멀리 보이는 마리나베이샌즈호텔과 울창한 도심의 나무들과 함께 있으니 아주 새로운 분위기였습니다. 낮에도 밤에도 우리는 그렇게 여럿날 강가주변을 어슬렁 거리며 싱가폴을 훑었습니다.
On a fait les touristes, vu le Merlion, Marina Bay, le quartier indien. Benoit n’avait pas vu les nouveaux jardins artificiels puisqu’ils n’existaient pas en 2007 lors de sa première visite à Singapour.

image
머라이언
Le merlion

image
마리나베이샌즈호텔. 저기 꼬대기 배 위에서 수영하는건 좀 부러움
Marina Bay. Je voulais nager dans le bateau.

image
두리안 형태의 오페라관
Grand durian

image
식당 내부에서도 보고
Vue depuis le restau

하루는 플로와 브놔가 역시나 놓칠수 없는 전자기기 상가가 있는 곳으로 구경갔습니다. 삼사층 되는 매장을 싹 다 훑었답니다. 케이블 하나 사겠다고… 더이상 무슨 케이블이 더 필요한것인지요 남편? 그리고 못찾았습니다.
On est sortis pour faire du shopping entre hommes.

image
숨은 글을 찾아보세요
Cache-cache. Trouvez le mot mal marqué

플로항네 돌아오는 길에 이층버스타고 신이났습니다.
On a pris un bus à l’anglaise.
image

image

image

하루는 베개부부만 데이트 나갔답니다. 밤 풍경은 어떤가 싶어 보트키 클락키라는 곳을 강가따라 두번이나 왔다갔다. 길 찾다가 티격태격.
Un jour on est sorti en couple au bord de la rivière sur recommandation de Flo, la copine de Flo. C’était romantique et on s’est un peu engueulés.

image

image

image
그래도 야경셀프 성공
On a réussi à prendre une photo couple ,

image

image

배고파서 하루는 오후에 나와서 리틀인디아 거리까지 걸어 구경갔습니다. 무서워 피했던 지역이었던 인도의 분위기도 살짝 느껴보고.
Little India, quartier indien.

image
영국 식민지 시대의 건물 형태들
Les restes de la colonisation

image

image

가든더베이에서 황홀경에도 빠져보고. 브놔는 예전에 싱가폴을 와본적이 있지만 이곳은 새로 조성된 공원이라 못봤었더랍니다.
Jardins de Marina Bay.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마지막 날엔 아파트에서 플로하가 요리해준 중국음식도 맛보고 맥주도 오랜만에 한잔하고 수다와 함께~!
Le dernier jour, on a mangé des plats chinois cuisinés par Flora. Benoit avait vu Flora en coup de vent à Pékin en 2008 mais cette fois c’était l’occasion de mieux se connaître.

image

자연이 어우러져 싱싱하던 싱가폴은 생각보다 괜찮은 나라였습니다. 급박한 우리의 상황에 노숙 벌금형을 면하게 해준 우리의 플로플로커플♥ 어서 한국에서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플로하를 위해 명동 쇼핑루트를 짜놓겠음!
Singapour, grande ville, tout petit état mais au final plus sympa que ce à quoi je (Miyoung) m’attendais. Merci à Flo-Flo de nous avoir accueillis. On vous attend en Corée.

image

3 comments to 싱가폴 싱싱 – Singapour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