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야르바키르와 마르딘 사잇길La route de Diyarbakir jusqu’à Mardin

디야르바키르에서 마르딘 90km의 거리를 이틀만에 가자는 목표로 우리는 페랏의 집을 떠났습니다. 미미는 아침부터 복통에 말한마디 제대로 못하면서 페달을 밟았습니다. 터키 시내는 사람들이 운전을 발로하면서 손으로는 경적을 울려대기 때문에 무척 조심해야합니다. 이런 상황에 왠 남자아이가 “투리스트!”를 외치더니 나뭇가지를 우리에게 던집디다. 힘없어 그저 묵묵히 페달을 밟는데 이번엔 후욱 나뭇가지가 내귀에 바람소리내며 스쳐갑니다. 이녀석이 제대로 겨냥해서 던지는겁니다. 성질난 브놔가 정색하고 급정거를 하자 녀석이 도망을 칩니다. 길에서 자주 만나게 되는 이런 아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참 어렵습니다.
Nous avons décidés d’aller jusqu’à Mardin, à 90km, en 2jours. Nous sommes partis de chez Ferat mais Miyoung avait très mal au ventre donc le départ n’était pas si facile. En plus les turcs conduisent n’importe comment dans la ville donc nous faisions attention. Tout d’un coup on a entendu le bruit d’un garçon “Tourist!” puis une branche d’arbre est lancée dans notre direction. Je n’avais aucune force alors j’ai continué à pédaler mais ce garçon a lancé encore une autre vers ma tête. Heureusement c’est passé juste à côté de mon oreille mais Benoit en colère s’est arrêté pour le gérer. Le gamin s’est enfuit tout de suite en souriant….. Nous voyons souvent ce type des gamins en Turquie mais n’avons pas encore trouvé la solution. Comment choisir la bonne attitude pour tous?

그래도 터키는 큰 도로로 나가면 페달밟는 재미가 쏠쏠 합니다. 넓은 대지의 풍경과 큰도로 옆엔 작은 도로를 따로 내놔서 차를 제외한 다른 교통수단을 배려해 두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끔 망아지도 보이고 ㅋㅋㅋ
Par contre les grandes routes turques sont très agréables pour rouler. Le paysage est souvent beau et la voie d’arrêt d’urgence sur le côté est parfaite pour les cyclistes, les cavaliers, les tracteurs, etc…

오랜만에 달리는데 심지어 최악의 컨디션. 그럼에도 괜한 쾌감에 멈추지 않았습니다. 중간마을에 도달해서 가까스로 끼니를 떼울만한 스넥점을 찾았습니다. 땀에 절어 케밥을 먹으니 오랜만에 하나로 안되겠다 추가를 합니다. 그러던 중 식사를 하시던 트럭기사 아저씨가 우리더러 마르딘 가냐고 묻습니다. 그랬더니 도착까지 50km남았는데 중간에 마을따위없고 오르막길이라 엄청 힘들거랍니다. 그러니 자기 트럭에 실어서 마르딘까지 데려다 주신답니다. 아…. 고마운 아저씨. 하지만 오랜만에 달려서 그런지 괜한 객기로 저희는 자전거로 계속 가겠다 했습니다. 아저씬 이해할수 없다며 알겠다며 길을 떠나셨습니다. 진짜 대형트럭…. 저기 자전거 끈만 연결해서가면 재미지겠다란 상상도 잠시 해보긴 했습니다.
Même si je n’étais pas en forme, le trecking était magnifique donc sans arrêt mis à part pour le déjeuner ! Dès que nous avons trouvé un snack, nous nous sommes arrêtés et avons mangés 3 kebabs d’un coup. Une fois le repas fini, un routier nous a demandé si notre destination était Mardin, il proposait de nous y emporter avec son gros camion car sans ville pendant 50km ce serait compliqué pour nous. Il était si gentil mais nous avons décidé de continuer en vélo.
image

다시 자알 먹고 대지의 도로를 탔습니다. 양쪽으로 나타나는 윈도우 배경보다 멋진 5D 배경들이 펼쳐집니다. 트럭탔으면 이거 다 놓칠뻔했습니다 그려!
Bon voici le résultat! Nous étions si contents de retrouver le paysage autour de la route. Il ressemblait au fond d’ecran de Windows XP mais en 5D.
image

image

image

늦게 출발을 해서인지 어느새 저녁이 되어 갑니다. 이 대지평야풀사막 같은 곳에서 어서빨리 캠핑 장소를 찾아야 했습니다. 마르딘까지 직진이던 곳에서 산으로 새는 길발견! 물론 오르막이지만 큰도로에서 보이지 않는 곳은 그곳뿐이라며 옆산으로 뚫린 길로 갔습니다. 흠…. 선택의 여지가 별반 없어 도로 옆 언덕위로 올라 자리를 잡았습니다. 숨을 곳이 전혀없음에 살짝 긴장이 되긴 했지만 다행히 다니는 차가 없었습니다. 인도여행자의 이야기도 듣고해서 캠핑시 더욱 주의를 하기는 하지만 완벽한 캠핑장소를 찾는 것도 쉽진 않습니다요.
Nous sommes partis tard ainsi que la nuit allait bientôt arriver. Le paysage de Windows est beau mais comme le désert en plein d’herbes, il n’y avait pas d’endroit bien pour nous cacher. Enfin nous avons trouvé une petite route et avons monté la tente sur la colline du côté. Nous étions toujours visibles mais il n’y avait presque aucune voiture qui passe. La nouvelle horrible d’un couple cycliste voyageur en Inde me rend très prudente.
image

image
그래도 역시 캠핑의 별밤은 알흠답죠
Quand même, c’est beau le camping sauvage

다음날은 아침일찍 준비해서 떠났습니다. 나무가 없어 그늘도 없는 이곳은 너무 더워서 아예 자전거 달리며 바람맞는 것이 낫겠다 싶었거든요. 그래서 슈웅 달립니다.
Le lendemain, à cause d’une grande chaleur nous sommes partis matin tôt.
image

그래도 덥긴 합니다. 땀이 펑펑 흘러내렸지만 그래도 달립니다. 반대로 너무 뜨거운 태양은 살을 타닥타닥 태워먹는 것같아 손수건으로 얼굴을 최대한 가리고 달렸습니다. 주유소에서 차한잔 나무한그루 아래서 잠시 수면 그리고 힘들게 발견한 주유소식당서 식사. 우연찮케 화장실에서 만난 나들이나온 터키 소녀들과 여자들끼리 사진도 찍었답니다. “쟈판, 쟈판” 자기들끼리 나의 출신지를 점치길래 “귀네이 코레”라고 얘기하며 말텄습니다.
La chaleur mortelle commence déjà à tuer nos peaux ! Nous nous sommes arrêtés plusiers fois sous un arbre et dans une station service pour manger. Par harsard aux toilettes, j’ai rencontré 3 filles turques et elles ont pensé que j’étais japonaise donc je les ai corrigées à ce propos puis nous avons pris quelques photos ensemble. Voilà maintenant amieamie 😉

image

부부는 그렇게 밥을 먹고 더위에 은근슬쩍 말싸움을 했더랍니다. 미영의 컨디션에 에너지 넘치는 브놔가 불만을 토로하자 고통따위 됐다며 자존심에 상처입은 저는 오르막도 불사하고 그 뒤로 미쳐 달렸습니다. 왠 내리막에선 60km/h의 최고 속도까지 내면서 화를 발산! 오후 2시반 출발 한시간 가량만에 20km를 완주했습니다. 나 화나면 불꽃됨.
A cause de la forte chaleur, je n’arrivais pas bien à avancer et Benoit n’étais pas très content et ainsi Miyoung en colère a commencé à rouler le plus rapidement de sa vie. Une vitesse de 60 km/h ! Enfin nous sommes arrivés en 1heure ) faire 20km de distance (note de Benoit: des études physiques poussées me font suspecter une vitesse de 20 km/h). Miyoung en colère est comme un moteur rempli de nitro ! Fast & Furious !
image

이러다 오늘 도착하긴 글렀다던 브놔의 말을 뒤로한채 3시반 쯤 도착하여 우리는 마르딘입구 공원에 잠시 안착했습니다. 쉬기도 하고 이곳의 사람들도 만나보고자하는 심산였던게지요호호호호!
Nous sommes rentrés dans un parc à l’entrée de Mardin vers 15h30. En espérant rencontrer quelques habitants d’ici nous avons pris notre temps pour un grand repos.

아니나다를까 우리에게 차와 간식을 가지고와 대화를 꺼내 준 두 젊은이. 그들은 메멧과 ……로 가족과 피크닉 나와 심심하던 차에 우리를 발견했더랍니다. 메멧은 12남매를 둔 대가족으로 엄마는 의외로 한분. 존경할만한 슈퍼엄마를 가진 메멧은 슬쩍 영어도 하는 명랑한 소년이었답니다.
Comme déjà vécu, deux jeunes garçons sont venus pour nous donner du thé et des cookies. Nous avons parler de la vie de chacun et impressionament, un garçon parmis deux il avait 12 de soeurs et frères par une seule mère! Super maman!!

숙소를 아직 못찾았다 했더니 선뜻 알아봐주겠가며 같이 산꼭대기 마을로 따라 올라온 메멧과 친구! 오르는 길은 물론 자잔거와 짐을 끌고 가므로 짜디짠 땀을 눈과 코로 맛볼수 있는 엄청난 시간이었단것.
Fin d’après midi, nous avions besoin d’un endroit pour dormir et ces deux garçons nous ont guidés pour trouver un logement dans le vieux village au sommet de la montagne. Bon, nous avons gouté notre sueur bien salée !

image

우리는 그래도 고마운 마음에 끝까지 쉼없이 올랐고 마을에서 메멧은 교회와 싼 호텔 등을 알아봐 줬답니다. 하지만 여기는 숙소가 200TL씩이니 합니다! 15만원이 말이됨?! 온갖 숙소를 다 뒤지다 결국 해냄! 괜찮은 호텔로 들어서니 120TL라고 하셔서 난 돈이 없어요 하면서 텐트치고 지내는거 되냐고. 그랬더니 60TL 제안하시는 사장님. 아…. “노머니 노머니….. 제발 30TL…? ;D” 오케이싸인 떨어짐. 의지의 한국녀성. 심지어 일방을 내주십니다. 밖에서자면 춥다면서 흑흑… 고마워요. 그렇게 기쁜 마음으로 우리는 드디어 마르딘에 짐을 풀었습니다.
Ils nous ont bien aidé mais Mardin était si chère pour une nuit d’hôtel, entre 200TL~120TL(100euros~60euros)! Ce n’est pas possible pour nous ce prix européen! Alors, à la fin j’ai trouvé un hôtel de 120TL(60euros) avec un patron bien sympa donc j’ai demandé de rester avec notre tente dans sa terrace. Mais il m’a proposé 60TL alors je l’ai demandé 30TL pour pauvre voyageurs cyclistes. Il était d’accord et nous a laissé une chambre propre avec ce prix là. Yupi! Notre petit tourisme dans Mardin a commencé!

image

2 comments to 디야르바키르와 마르딘 사잇길La route de Diyarbakir jusqu’à Mardin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