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이 따뜻한 산토리니 Tout est sexy à Santorini All is sexy in Santorini

02/27 : 섬으로 가자! On va dans une île! Let’s go to a Greek Island!
그리스하면 섬. 슬쩍 비싼데도 불구하고 섬을 둘러보자는 대단한 결심을 했습니다.  바다를 페달로 건너는건 다음 여행에서 하기로 하고 새벽 5시반 일어나 자전거를 끌고 항구로 갔습니다. 웬일로 내리막길을 알려준 드미트리 덕에 7시가 되기도 전에 도착한 우리는 여유롭게 배를 탈 수 있었습니다. 그것도 산토리니행으로 ! +.+

La grèce, pays d’îles. Nous avons décidé de visiter quelques îles de Grèce même si le prix nous a fait peur. Nous nous sommes reveillés à 5h du matin et avons pédalé vers le port pour prendre un ferry. Nous allons pédaler sur la mer aussi un jours mais pas cette fois-ci. Allez, direction Santorini!

Greece, island country. We decided to visit some islands even if the price was a bit frightening. We woke up at 5am and rode to the harbour to take a ferry. Someday we will pedal on the sea but not this time. Destination, Santorini !

image

한 7시간을 페리 안에서 자고 미리 터키어 책도 읽고 하다보니 멋진 섬의 모습이 눈 앞에 펼쳐졌습니다. 커다란 산이라고도 할 수 있는 산토리니는 멀리서 보니 지그재그로 섬 꼭대기로 올라가는 길들이 여럿 펼쳐져 있었습니다. 저 오르막길 자전거로 오르면 죽음이겠다며 웃으며 정박!

Après avoir passé 7h dans le ferry, Santorini nous a montré son visage magnifique. C’est une grande falaise et l’on voyait plusieurs routes zigzaguer. On s’est dit en riant que se serait mortel si l’on devait monter ces routes, puis on est arrivé au port.

After 7 hours in the ferry, Santorini showed us its pretty face. A huge cliff and you can spot roads zigzaging upwards. We figured it would be deadly if we had to climb on these roads, and we arrived to the harbour.

image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재빠르게 자전거를 페리 짐칸에서 빼내어 섬에 내리니 그 지그재그가 우리 길….. 아놔. 오직 한길. 돌겠습니다. 자전거로 등산한다 생각하고 페달을 밟았습니다. 다리알들이 푸르륵 서기 시작하는데 옆에서 바람은 통째로 날려버리겠다는 기세로 우리를 때려댑니다. 섬 꼭대기에 동네들이 위치해 있어 거기까지 가는데 백만년 걸린것 같더랍니다. 왜 우리는 모터의 발명을 거부하고 이러고 있나라고 생각할 즈음 바닷가에 펼쳐진 풍광이 눈에 들어오는데…. 장관! 이래서 이러고 있구나라고 한참을 풍경에 빠져들었습니다.

On a dû s’attaquer à la montée de la mort, pas de choix. Les muscles commençaient à exploser et le vent fort nous faisant faire des écarts. J’avais l’impression que cela prenait 1 million d’années pour arriver au sommet. Pourquoi avons-nous refusé la technologie motorisée ? Pourquoi je suis là ? Puis on a contemplé le magnifique paysage et nous assumons la situation.

So we had to ride on this uphill road of death, no other choice. Our muscles were about explod and the strong wind was pushing us sideway. I had the feeling it would take 1 million years to get to the top. Why did we turn away from modern motorized vehicles ? Why am I here ? But at the same time we enjoyed the gorgeous landscape and we stood by oiur beliefs and choices.

image
오르막 초죽음
La montée mortelle
Deadly uphill road

image
미친 지그재그길
La folie de la montée
Crazyness of the uphill road

image
우리가 타고 온 페리
Notre ferry
Our ferry

그렇게 섬에 올라 첫번째 마을인 피라에 도달했습니다. 중간에 텐트를 치려고 했으나 거친 바람이 분명 텐트와 우리를 통째로 잡아들고 갈 기세에다가 나무 한점 없는 주변환경을 보고서는 살고보자며 피라로 간것이지요. 피라에 도달해 해가 저물기 시작하는데 사람도 없고 호텔도 다 문을 닫았고 이거 어떻게 해야되나 하는 참에 저 앞에서 낯익은 둘이 걸어옵니다. 항구에서 헤어졌던 루시아와 빅토리아! 이 친구들은 벌써 호텔을 항구에서 찾고 네고까지 거쳐 자리를 잡았더랍니다. 해서 우리도 빌붙어 콜롬비아 네고의 힘을 좀 빌렸답니다. 아 사랑스런 친구들 같으니라고♥

Arrivés à Fira, capitale de l’île, nous voulions monter la tente mais la puissance du vent nous en a dissuadé. Il n’y avait aucun arbre pour nous abriter, la nuit commençait à tomber et la ville semblait un peu morte. C’est alors que nous avons rencontré Lucia et Victoria dans la rue. Elles avaient trouvé un hôtel et l’ont fort bien négocié. Du coup nous avons profité de la négoce colombienne.

Arrived at Fira, capital of the island, we wanted to set up the tent but the power of the wind changed our minds. There was no tree torotect us, the night was coming and city seemed a bit dead. At that moment we met Lucia and Victporia by chance in the street. They had found a hotel and did negociate it very well. So we took advantage of their excellent Colombian negociation skills and stayed at the hotel too.

02/28 : 산토리니 샅샅이 훑기
죽은 듯 자고 다음날 일찌기 우리는 산토리니 섬 피라를 중심으로 북쪽지역을 자전거로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거창한 햇살과 바람을 친구삼아. 북동방향 바닷길을 따라 오이아까지 페달질을 시작했습니다. 허…. 푸른 풀밭, 꽃들, 망아지들이 만들어내는 풍경은 여느 곳에서 볼 수 없는 숨막히게 멋진 장관이었습니다. 오르막길도 숨막히고…

Visite du nord de l’île en partant à vélo de Fira.
Du soleil, du vent, nous avons pédalé tout la matinée jusqu’à Oia en profitant du paysage, de la mer, des fleurs, des ânes.

From Fira, we visited the north of the island by bicycle. With the sun and the wind, we rode the whole morning and arrived in Oia. We enjoyed the sceneries, the see, the flowers, the donkeys.

image

image
산토리니의 포도나무. 거친 바람에 버티기 위해 저렇게 돌돌 말아서 키웁니다. 포도는 가지 안에서 열린다고.
La vigne de Santorini est enroulée au sol pour protéger le raisin qui pousse au centre des dommages infligés par le vent.
Santorini’s vine is set in circles on the ground in order to protect the grappes from the strong wind.

image
어머님이 좋아하시는 양귀비인가 싶어 뛰어가 사진 찍던 브놔. 아닙디다
Benoit a couru vers les fleurs qui ressemblaient à des coquelicots, mais ce n’était pas ça.
Benoit ran towards the flowers that look like coquicots, but it was not the real deal.

image
보라꽃밭에 매료된 미미
Mimi impressionnée par le parterre de fleurs violettes
Mimi is impressed by the violet flowers on the ground

image
망아지와의 조우 브놔
Rencontre entre Benoit et l’âne
Donkey encounter

image

image
신혼여행
Voyage de noces
Nuptial journey

image
길에서 죽음을 맞이한 사람들을 추모하려고 그 가족이 세운 비. 그리스 곳곳에수 발견되는데 왠일인지 작고 예쁜 비석이 보이면 속도를 늦추게 되었답니다
Petit monument fréquent sur les bords de route dans tout la Grèce. Ils sont placés là où un accident mortel s’est produit. Efficace pour la prévention aussi.
These small monuments are comon on the side of Greeces roads. They are set where a deadly accident occured. This is also efficient as a warning to drivers.

image
ofoofo

오이아에 도착. 전 여기가 그 CF에서 보던 흰집들이 그득한 그 곳인 줄 몰랐답니다. 제대로 경치를 보려고 자전거를 아래 두고 계단들을 타고 올랐습니다. 어느새 가까이 다가온 동네 개 두마리가 우리와 함께 걸어주었습니다. 그렇게 그저 높은 곳으로 가니 포인트뷰에 도달. !!! 먼저 도착한 우리의 개 두마리가 절벽 위 선반에 올라 그 아래 풍경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뭐야 인간같은 이 개들은?! 둥글둥글 흰 집들과 푸른 지붕, 하늘, 바다들에 빠져들어 한참을 개들과 함께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동네를 보자고 길을 떠나니 이 귀여운 것들이 저희를 따라 옵니다. 저희의 든든한 가이드로서 그렇게 그들은 오이아를 내려올때까지 함께 해주었습니다.

Je l’ignorais mais Oia est l’endroit d’où viennent les photos les plus connues en Corée avec les maisons blanches aux toits bleus. Nous avons laissé nos vélos à l’entrée de la ville pour emprunter les escaliers. 2 chiens nous ont escorté lors de notre visite. Admirez les photos du panorama. Les chiens aussi ont profité du paysage, agiles comme des chats.

I ignored it but Oia is the place from wich the famous pictures of white houses with blue ceilings come from. We left our bicycles at the entrance of the town and 2 dogs decided to follow us. Admire the pictures form the panorama spot. The dogs also enjoyed the scenery.

image

image

image
대화 중인 귀염둥이들
Les chiens discutent
Dog talk

image

이젠 집으로 돌아가야할 때. 남서쪽으로 해 저무는 모습을 보며 가고자 찬찬히 페달질을 시작했습니다. 아오… 여기는 그냥 오르막 밖에 없는가 봅니다. 그리스 조각상들의 엉덩이가 왜 그리 예뻤는지 몸으로 체험하는 매일입니다. 하지만 또다르게 펼쳐지는 푸른 밭과 천지창조 빛살을 뿜어대는 뭉게구름 하늘은 고대 그리스인의 미적감각이 어디서 왔나 역시 짐작케 했습니다.

Nous sommes repartis, espérant voir le coucher de soleil sur la route du retour. Il n’y avait que des montées, j’ai compris pourquoi les statues antiques ont de beaux culs.

We returned to the hotel, hoping to watch the sunset on the way back. There was only uphill roads and I understood why the antique statues have beautifful asses.

밤이 되어 피라에 도착하자마자 기로스 케밥 3개 섭취. 여기서 케밥 1개씩만 먹은 적 한번도 없었다는 거. 아무리 페달을 밟아도 배 나왔다는거. 당연하단거….

Dès notre arrivée à Fira à la nuit tombée, on a mangé 3 pitas. On ne s’est jamais contenté d’une pita chacun donc il est normal que nous ne perdions pas de poids.

On arrival in Fira, we ate 3 pitas. We always took more than one pita per personn in Santorini so no wonder we did not loose weight.

03/01 : 겨울날 따뜻한 바다 수영?!
Bain hivernal dans la mer chaude
Winter bath in a hot see

케밥을 3개 먹던 2개 먹던 하루란 시간은 또 다시금 찾아옵니다. 처음으로 관광처에서 프로그램 하나를 구입했습니다. 산토리니를 올때 스쳐 지나갔던 검은 화산섬! 그곳에 따뜻한 바다가 있다는 콜롬비아 친구들의 찰진정보! 아침 일찌기 바로 직행했습니다. 날은 흐렸지만 따뜻한 바다라니 가서 온천을 즐길수 있는거 아닌가 하는 기대에 사로잡혀 말이죠. 아침에 오래된 작은 항구로 가니 프로그램 참여자는 우리를 포함 8명이 전부.

Nous avons pris un billet de tour operator pour la première fois afin de visiter l’île volcanique au centre et la source de souffre. Le ciel était voilé mais j’attendais le bain chaud avec impatience. Nous étions 8 touristes sur le bateau.

We took a ticket from a tour operator for the first time to visit the volcanic island in the center and the sulfur hot springs. The sky was cloudy but I was waiting for thz hot bath. We were 8 tourists on the boat.

image

온갖 겨울옷은 다 껴입은 주제에 안에는 열정적 수영복 착용. 슬렁슬렁 한시간 커다란 화산섬을 보고(검은색 노란색 붉은색 돌들로 이루어진 화산섬) 옆에 붙은 작은 화산으로 향했습니다.

Nous étions habillés chaudement mais dessous nous avions nos maillots de bain. L’île volcanique était pas trop mal mais le bain chaud plus intéressant.

We wore warm clothes but also our swimwear. The volcanic island was ok but the hotspring was the real deal.

image

image
누군가 검은돌로 붉은꽃 위에 하트를 만들어 놓았길래 드러 누워 보았답니다
On profite du cœur de l’île
Enjoying the island’s heart

image

도착! 흥분한 브놔 미영 루시아 빅토리아는 옷을 훌렁훌렁 벗기 시작했답니다. 그런데 겨울날 바다수영은 아무도 생각을 못한것인지 다른 두 커플은 배에 앉아 우리더러 설마 뛰어드는거냐며 놀라워 할 뿐이였습니다. 난 외국사람들은 다 이런거 하는 줄 알았지 뭡니까. 이것은 나의 오해였을뿐. 아! 문제는 저는 수영을 잘 못합니다. 그런데 발이 땅에 닿지않는 바다에 내려야 한단 겁니다. 헐. 몰라요 그냥 튜브 하나 아저씨한테 얻어서는 바다에 뛰어들었습니다.

A poil ! Seulement nous 4 (ofoofo et les Colombiennes) avions prévus de nous baigner. Les 2 couples nous accompagnant étaient surpris que l’on puisse vouloir se baigner en cette saison.
Je pensais que tous les étrangers faisaient ça, j’avais mal compris. Le problème, c’est que je ne sais pas bien nager mais il fallait nager dans la mer en sautant du bateau, et je n’avais pas pied. J’ai pu prendre une bouée et j’ai sauté !

Get naked ! Only the ofoofos and the Colombian girls had planned to swim. The 2 other couples were surprised that we wanted to take a bath in that season. I thought all the tourists would do that but I had not understood correctly it seems. The problem is that I can not swim so well but you had to jump from the boat into the sea ! So I took a lifebelt and jumped !

image

햇빛이 비치기 시작했으나 역시나 춥긴 추웠기에 따뜻한 바다에서 몸을 녹이려구요. 진짜 겨울이고 바다인데 물이 따뜻합니다!! @.@

Le ciel était maintenant dégagé. Il faisait quand même frais mais pas dans l’eau !

Blue sky now. A bit fresh except in the water.

image

image

화산이 아직 펄펄 살아있는 것이라면 튜브 낀채로 부끄러운 폼페이 화산석이 되는거 아닌가 하는 작은 두려움이 들었지만 완전 신났답니다. 튜브끼고 팔락거리면서 바다를 왔다갔다 하는데 물 속의 유황가루들이 온몸에 붙기 시작하며 까실거리고 화산 특유의 냄새로 났지만 넷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첨벙거렸습니다. 바다 수면은 따뜻했는데 그 아래는 물이 차갑더군요. 그래서 계속 발길질.

Si le volcan entre en éruption, on me retrouvera peut être comme à Pompéi avec une bouée autour de la taille, quelle honte ! Il y avait des morceaux de souffre de partout, on sent comme du sable qui frotte la peau et ça sent fort le souffre, tout est orange autour de nous. La surface de l’eau est bien chaude mais à 1m de profondeur, l’eau devient froide.

If the volcano erupts, someone in the future may find me like in Pompei with a lifebelt, what a shame ! There was sulfur everywhere, you could feel like sand is rubbing your skin and of course the smell was strong and everything was orange around us. The surface is well warmed but at 1m under the surface, the water starts getting cold.

image

즐김이 끝나고 승선하는 순간 추위에 죽을뻔 덜덜덜덜!
Quand je montée j’étais morte de froid !
When I came back on the deck I was freezing !

image

배를 타고 항구로 돌아온 모두는 그 지그재그 오르막길을 근 40분간 걸어서 오르고 파김치가 되어버렸습니다. 아… 감기 된통 걸렸습니다. 휴식!

Pour le retour, il fallait remonter du port vers la ville, une montée difficile de 40 minutes. J’ai attrapé un rhume, j’ai grand besoin de repos !

To come back, you have to climb from the harbour to the city, a hard walk of 40 minutes. I caught a cold and now I need a good rest !

Benoit: pour repartir, on a pu redescendre vers le port, le chemin en descente étant nettement plus fun, en voici la vidéo :

Benoit: to leave Santorini, we had to get down to the port again. The downhill road was much more fun, here is the video:

7 comments to 모든 것이 따뜻한 산토리니 Tout est sexy à Santorini All is sexy in Santorini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