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zzuoli, Naples, Pompei, couchsurfing chez Pietro 푸쭈올리, 나폴리, 폼페이 그리고 피에트로 집에서 카우치서핑

12 février, Benoit dans un bus pour Bari
2월12일, 바리로 가는 버스에서 브놔 왈

Je rédige cet article à 22:00 dans un bus allant à Bari. Les vélos ont été chargés sportivement dans la soute à bagages, on verra leur état et celui des sacoches à l’arrivée. Je plante l’ambiance: il fait nuit, la pluie bat fort dehors et Miyoung dort à côté. Nous sommes 4 passagers dans le bus: nous 2, une maman et sa petite fille. J’écoute Cécile Corbel “Mary”.
22:00시 Bari바리로 가는 버스 안에서 이 글을 씁니다. 우리의 자전거들은 버스 아래 짐칸에 거칠게 실렸기에 도착후 자전거와 가방들의 상태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의 분위기를 설명하자면…. 밤이라는. 그리고 밖에서는 거친 빗줄기가 내려치고 미영이는 제 옆에서 자고 있습니다. 거대버스 안에는 총 4명의 승객이 있습니다 : 우리 둘과 어머니 한분 그리고 쬐그만 딸. 저는 세실 꼬르벨의 “마리”를 듣고 있습니다.

Et maintenant, façon mauvais film hollywoodien, la flashback sur Naples (genre mais comment en est-on arrivé là ?).
그리고 이제는 헐리우드 식으로 나폴리 과거회상씬에 들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르:우리가 어떻게 이곳까지 오게 되었나??)

La dernière fois qu’on a donné des nouvelles, nous allions arriver sur Naples. Reprenons donc ici. Nous avons quitté le camping et ses chiens, direction Naples en passant par Montedragone.
지난번 마지막 소식을 알렸을때 우리는 나폴리에 막 도착하였었습니다. 그러니 여기서부터 시작. 우리는 캠핑과 그곳의 개떼들을 뒤로한채 몽떼드하곤을 지나 나폴리 방향으로 떠났습니다.

Mont Dragon, le nom envoie du rêve ! En fait ce n’est pas bien glorieux, on va d’immeuble crade en immeuble crade et tous les magasins vendent de la mozzarella. Le mauvais goût est omniprésent avec la palme d’or à cette magnifique statue qui nous a bien fait rire:
Mont Dragon(용 산), 아주 엄청난 이름! 현실은 전혀 대단치 못했습니다. 드러운 건물들이 줄지어 있었고 모든 매장들에서 파는 것은 모짜렐라 치즈가 다였습니다.

image

Ils doivent vendre de la mozzarelle, c’est du lourd
그들은 모짜렐라를 팔아야만 하지만 어렵다 싶습니다.

Grosso merdo, la route n’était pas géniale avec de la nationale pas très sexy qu’on a essayé d’éviter. Bien sûr ça s’est fini dans la gadoue donc bon est revenu sur le bitume. In fine on a bien roulé et sur la fin en arrivant à Pozzuoli ça devient mieux au prix de quelques montées.
거대한 똥덩이같은 곳 같으니라고… 국도를 탔으나 길이 별로라 되도록 피하려고 다른 길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나처럼 진흙길과 마주친 우리. 그렇게 다시 도로로 나갑니다. 어쨌든 푸쭈올리 도착 전에 작은 오르막길도 지나며 잘 달렸습니다.

image

Arrrivée à Pozzuoli avec retour du soleil, c’est la fête !
돌아온 햇살과 함께 푸쭈올리 도착, 아싸!

C’est à Pozzuoli qu’on doit rencontrer Pietro, un aimable Italien qui a proposé de nous héberger via Couchsurfing. Pour aller chez lui, Openstreetmaps montre ses limites puisqu’il manque des routes. J’avais prévu le coup en préchargeant la région sur google maps qui couvre bien le quartier.
이곳에서 우리는 카우치서핑의 피에트로를 찾아야 합니다. 오픈스트리트맵(우리가 여행 중 사용하는 지도 어플)은 피에트로네 동네 길을 전부 보여주진 못해서 이 지역만은 더욱 상세히 명시되어 있던 구글맵을 미리 다운받아놓았습니다.

En arrivant près de son domicile, tout le monde nous regarde comme des extraterrestres et nous demande qui on vient voir. Une mama, des gamins, un jeune homme tiennent le conseil en se demandant où habite et qui connait le Pietro. Un gamin semble savoir et l’homme nous aide à appeler Pietro qui arrivera peu après (on était en avance).
그의 집 주변에 도착하자 모든 사람들이 우리를 외계인보듯 하면서도 누구를 찾는 것인지 물어보았습니다. (주소가 아니라 누구를 찾는 것인지 물어보는 것이 동네 사람들끼리 다 알고지내던 옛날의 한국 같아서 추억이 새록새록). 웬 어머니 한 분과 남자아이들 그리고 젊은 이딸리아노 한명(땅꼬마 아들과 함께 있던 이분. 잘생겼더랍니다 훗)이 서로서로 동네의 모든 피에트로 중에서 우리의 피에트로를 찾느라 분주했습니다. 한 남자아이가 우리가 찾는 사람을 아는 듯 보였고 젊은 이딸리아노가 전화통화를 도와주었습니다.(우리가 피에트로보다 먼저 도착하였던 것임)

Il a un garage où on peut rentrer les vélos, cool, pas de stress ! Ensuite on fait connaissance avec lui, sa vie, son appart.
Pietro est né au Brésil de parents italiens et il est rentré au pays à l’adolescence. La télé est allumée sur “Onda Latina”, une chaine qui passe des clips latinos à longueur de journée. Il y a des filles en bikini, j’aime bien. Un clip à venir à ce sujet 😀
피에트로네에는 자전거를 보관할 수 있는 창고가 있었습니다. 완전 좋아. 걱정따윈 없습니다. 그리고 자리를 잡은 우리는 그의 삶과 아파트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피에트로는 이탈리아 부모님 사이에서 브라질에서 태어났고 청소년기에 이탈리아로 왔다고 합니다. 그의 아파트에는 언제나 열정라틴뮤비채널 “온다 라티나”가 켜져 있습니다. 뮤비에선 언제나 비키니 언니들과 반 풀어헤친 셔츠의 남성들이 기름진 춤을 추었습니다. 이 주제는 차후 심도있게 다뤄 보도록 하겠습니다 😀

Chez lui il fait froid, pas de chauffage mais on a les super duvets, pas de soucis c’est plus cosy que le camping ! Pas d’Internet non plus, d’où l’absence de nouvelles pendant cette longue période. Par contre il a une cuisine avec gaz, ce qui nous permettra de lui préparer un riz au curry et la douche avec eau chaude.
피에트로네에는 난방이 되지않아 추웠지만 우리에겐 믿음직스런 거위털 침낭이 있어 아무 걱정이 없습니다. 실은 인터넷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한동안 우리가 아무 글도 올릴 수 없었던 것입니다요. 허나 가스는 돌아가더라는! 덕분에 따뜻한 샤워도 하고 같이 카레도 만들어 먹었답니다.

Pietro a un coeur en or, il nous a hébergés 3 nuits et nous a véhiculés matin et soir jusqu’à la station de train de Pozzuoli.
피에트로는 황금처럼 고귀한 마음의 소유자. 그는 우리를 3일이나 자기 집에 머물게 해주었고 아침저녁 우리를 기차역까지 데려다 주고 데리러 오곤 했답니다.

image

Avec Pietro et une vue panoramique de Puzzuoli
피에트로와 함께 푸쭈올리의 파노라마 전경 앞에서

Dimanche 10: Naples un jour de carnaval
Beau temps et ambiance de fête familiale à Naples.
10일 일요일 : 나폴리의 카니발
날도 좋고 가족적인 축제의 분위기가 나폴리 시내를 뒤덮었답니다.

Ambiance:

image

Les 101 dalmatiens. Véhicule motorisé contrôlé par papa
101달마시안. 작은 자동차는 뒤에서 아빠께서 리모콘 조절하심

image

C’est la fête !
축제!

image

image

image

Miyoung aux anges
완전 행복한 미영

image

Il vesuvio !
베주비오 화산!

image

Une photo de port pour Papa
아버님을 위한 항구사진

image

Super motarde
수퍼 바이커 소녀

Une jour, quand on aura du vrai Internet, une vidéo d’ambiance de Naples sera mise en ligne. Une vidéo que j’aime beaucoup. Stay tunned.
인터넷이 엄청 잘 터지는 어느날이 오거든 나폴리의 이 분위기를 듬뿍 담은 비디오를 올려드리겠습니다. 허니 채널고정 후후후훗!

Lundi 11: Pompei sous la pluie et le froid
Il fait moche, il fait froid, on s’est planté avec le train et on l’a payé très cher à cause de la loi de Murfy (retard de trains, changement peu optimisés, etc…) 3h pour arriver à Pompei. Et 3ème fois à Pompei pour moi… Je commence à en avoir marre. Pompei pour bibi c’est fini !
11일 월요일 : 춥고 비오는 폼페이 하늘 아래에서
날씨는 못생길대로 못생기고 추운데다 우리는 기차도 잘 못 타고 머피의 법칙에 따라 3시간만에 폼페이 도착(노선을 잘못타는 바람에 한 정거장을 더 갔답니다. 그 한정거장 뒤로 가는 기차를 45분간 기다렸다는….. 추웠어요). 브놔에겐 이번이 폼페이 3번째 방문이라 지겨워지기 시작했답니다. 비비에게 폼페이는 이것으로 끝!

image

Quand même on a fait des photos cool ambiance “Le Vésuve te veut du mal”
어쨌든 괜찮다싶은 사진 몇 장은 건졌습니다 “화산은 니가 화나길 바란다”

image

image

Et puis la couverture du livre de latin de je ne sais plus quelle année
그리고 정확히 몇년도인진 기억나지 않지만 라틴어 교과서의 표지였던 벽화

image

Et celle d’une autre année, ils se sont pas fait chier les mecs: un voyage à pompei et ils ont toutes les couvertures
그리고 다음해엔 라틴어 수업의 지루함을 덜기 위해 폼페이를 방문했고 모든 교과서 표지를 직접 볼 수 있었다는 후문

Dernier jour: le 12 il fait toujours un temps bien peu engageant. On part en début d’après midi en vélo pour la gare centrale de Naples. On avait peur d’un tunnel d’1 km mais il était en descente, je me le suis fait à 40 km/h ça a pas trainé !
마지막날 : 2월12일에도 언제나처럼 날씨는 흐렸습니다. 우리는 이른 오후에 나폴리중앙역으로 가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떠나왔습니다. 지도에서 1km의 터널을 발견하고 두려움에 떨었지만 다행히도 내리막. 브놔는 40km/h의 속도로 브레이크따위 잡지않고 날아갔습니다.

On a pris un billet de train pour Bari, ville depuis laquelle on peut prendre un ferry pour la Grèce. Et oui, déjà. On pense partir le 14 février. Ce sera Titanic pour la St Valentin. Non on espère que la traversée se passera mieux. Ça caille mais il n’y a pas encore d’icebergs en méditerranée.
그리스로 가는 배를 타기 위해서 우리는 바리Bari로 가는 기차표를 샀습니다. 훗 암요, 벌써 그리스입니다. 14일에 배타고 가기로 했습니다. 발렌타인데이의 타이타닉♥ 어쨌든 영화보다는 배가 잘 굴러가길 바랄 뿐입니다. 현재 좀 춥지만 아직 메디테라네에 얼음이 얼진 않습니다.

Bref on est arrivés après 21h à la ville de Taranto où on a dû changer d’un train vers un bus. Soit, premier bus donc. Si j’avais sû, on aurait cherché un bus direct, on a bien galéré pour le changement avec le retard du train et les escaliers à passer avec les vélos chargés.
On arrivera à Bari un peu avant minuit, on espère trouver un hôtel près de la gare avec du wifi.
우리는 밤 9시가 넘어서 버스로 갈아타기 위해 타란토에 도착합니다.
제가 기관사 이탈리아 아저씨의 설명을 잘 이해한 것이 맞다면, 우리는 야밤에 갈아탈 버스를 빠르게 찾아야하고 기차에서 자전거를 내려야 하며 연착된 기차로 인해 버스를 놓치지 않기위해 달려야 할 필요가 있단 겁니다. 우리는 밤 12시가 다되어 바리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역 가까이에서 인터넷이 터지는 착한 호텔을 찾을수 있기를….

Bientôt un mois que nous sommes partis. Bisous !
이제 곧 우리가 떠난 지 한달이 됩니다. 우후훗 xoxo!

16 comments to Pozzuoli, Naples, Pompei, couchsurfing chez Pietro 푸쭈올리, 나폴리, 폼페이 그리고 피에트로 집에서 카우치서핑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