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e le vent jusqu’à Montelupo 맞바람에 맞서 몬떼루뽀까지

Le 26 janvier
1월 26일

Mimi :
미미왈 :

기다려라 피렌체! 자신감에 불끈. 오늘안에 50km 거뜬할지도 모른다는 자신감에 불꽃처럼 달리는 베개부부.
하지만 언제나처럼 자신감은 눈에 뵈지도 않는 바람에 꺾입니다. 이탈리아의 바람은 뭣이 이리 센지, 평지를 달리는데 속도가 8km/h….
Attends-nous, Florence ! On a cru pouvoir t’ateindre ce soir, mais ce ne sera pas le cas. A cause du vent, on n’a roulé qu’à 8 km/h même sur une route plate.

그러다 도중에 작은 마을에 당도했습니다. “Montelupo”라는 곳인데 들어서니 도자기로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표지판에 보이는 이탈리아 도자기 박물관으로 직행!
Par hasard on a trouvé un village connu pour ses céramiques du nom de Montelupo. On est allé directement au musée de la céramique.

역시 비성수기. 동네는 조용했고 박물관에도 사람이 없습니다. 안내를 하시는 마리오 아저씨가 우리의 자전거를 보시고 한창때 좀 달리셨다며 관심을 보여주십니다. 심지어 바람 센 날씨를 보며 피렌체까지 해가 저물기 전에 도착하긴 힘들거라며 손수 여러호텔에 전화를 해서 정보를 알아주셨습니다. 우리더러는 박물관보고 나오라고, 호텔 찾아놓겠다고…. 마리오 아저씨의 도움에 마음이 뜨끈해졌습니다. 아저씨는 이탈리아노답게 호텔 가격네고까지 해두셨습니다. 캄솨♥
Heureusement, la ville était calme et dans le musée il n’y avait personne. Monsieur Mario de l’accueil s’est intéressé à nous et nos vélos. Il parlait français, il a travaillé dans une pizzeria à Paris (Mario dans la pizzeria, tout va bien mais l’histoire ne dit pas s’il faisait la plomberie). Il nous a conseillé de rester dans cette ville et nous a négocié un hôtel pendant que l’on visitait le musée. Du coup on a eu un bon hôtel *** à 50€ ptit dej inclus. Grazie Mario.

image image

Les oeuvres céramiques dans 13-14ème siécle nous ont fait rire. Voici l’imitation de benoit
박물관 내 13-14세기의 도자기 그림의 덜 진화된 모습에 신난 브놔. 그리고 그림 따라하기

그리고 돌아본 박물관과 동네는 장인 예술품을 좋아하는 저에게 있어서 너무 멋진 장소였습니다. 이런 계획치 않은 그리고 몰랐던 곳은 발견하는 기쁨을 오늘 발견합니다.
Le musée et la ville étaient bien pour Miyoung (pour Benoit plus la ville que le musée). Grâce au voyage à vélo, on a passé un bon moment inattendu dans ce patelin.

3 comments to Contre le vent jusqu’à Montelupo 맞바람에 맞서 몬떼루뽀까지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